심찬우 [677168] · MS 2016

2018-11-13 22:09:19
조회수 8675

[심찬우]푸르게 숨쉬며 살아갈 그대에게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19116562

살면서 잘 경험해보지 못한 숱한 고민들 속에서

답답하기도 했고, 속상하기도 했던 시간들이었습니다.


수능 대박이라는, 그날은 네가 주인공이라는

진부한 이야기들은 별로 하고 싶지 않습니다.


다만 이 노래 구절을 들려드리고 싶어요.




지금 눈 나리고

매화 향기 홀로 아득하니

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


다시 천고의 뒤에

백마 타고 오는 초인이 있어

이 광야에서 목 놓아 부르게 하리라




육사가 얘기한 '천고의 뒤'란 과연 무엇일까.


결국 일제 치하의 고통마저도 천고라는 시간 속에서는

한낱 지나가 버리는 작은 시간에 불과하다는 것.


우리들의 시간도 그러하겠지요.

훗날 돌아봤을 때 올 한해는 흔적마저 찾기 어려울 정도로

작은 시간이고, 작은 기억들에 불과할 것입니다.


다만, 지금의 시간들이 지나갔을 때


괴로움, 속상함, 수많은 강사들과 내가 풀었던 교재들

이 모든 것들은 기억 속에서 희미해지더라도


이 시간 속에 존재하면서 한없이 성장했던 나 자신만큼은 

여전히 내 마음 속 깊이 자리 잡아 훗날에 나를 만들어갈 것입니다.


언젠가 생활에 지친 어른이 되어 하나의 어린 시절로

돌아오고 싶을 때면, 그대가 지금까지 경험해왔던, 경험하고 있는,

그 누구보다 뜨거웠던 지금의 이 순간이 그때이길 소망합니다.


우리가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온 이 시간들이

그대들의 젊음에 좋은 밑거름이 될거라 굳게 믿습니다.


그동안 정말 애썼습니다.


이제 그대만의 '광장'에서

푸르게 숨쉬며 살아가길 간절히 기원합니다.


2018.11.13.

찬우

5,730 XDK

  1. 1,000

  2. 10

  3. 100

  4. 10

  5. 10

  6. 1,000

  7. 100

  8. 100

  9. 1,000